검색
  • alswls021

성인용품 텐가

텐가는 성인용품 시장에서 최고가 되는 게 아니라, 젊은 남녀뿐 아니라 성소수자, 고령자와 장애인까지 모든 사람들이 풍요로운 성(性) 생활을 즐기는 '섹슈얼 웰니스'라는 새로운 분야를 창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마츠모토 코이치 텐가 대표는 21일 서울 중구에서 진행된 한국 진출 2주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남성용 중심이던 제품 포트폴리오를 여성용으로 확대하고 성 건강을 위한 헬스케어 브랜드까지 론칭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가격대를 낮추고 국내 첫

'텐가숍'도 열 예정이다.

2005년 일본에서 설립된 텐가는 세계 60개국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성인용품 브랜드로 현재 미국, 중국, 대만, 유럽에 거점을 두고 있다. 올해 7월 기준으로 누계 출하 수가 7천만 개를 넘기며 출하량 기준 세계 1위의 성인용품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3초에 1개꼴로 판매되는 등 총 1천34만개의 판매량을 올렸다.

마츠모토 대표는 "15년 전 성인용품숍에 방문했을 때 충격을 받았다. 일반 소비재 상품과 달리 제조사 정보, 가격, 사용법 등이 제대로 표기돼 있지 않았고 디자인도 위화감이 드는 제품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마치 마스터베이션(수음)은 추잡하고 외설적인 것이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텐가는 '성을 양지로 끌어올리자'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성인용품 #텐가 #토이

조회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성인용품의 일반화

1일 유튜브 '코미디빅리그' 채널을 통해 '빽사이코러스' 퀸 와사비 편이 공개됐다. 이날 양세찬은 퀸 와사비가 등장하자 "래퍼 같지가 않다"고 얘기했다. 이에 퀸 와사비는 "선생님 출신이어서 그런가"라고 말하며 도덕 선생님으로 교생을 나간 적이 있다고 밝혔다. 황제성과 양세찬은 퀸 와사비의 이력서를 검증하는 시간을 가졌다. 퀸 와사비는 '안녕, 쟈기?'로

"아직 청춘"온라인서 성인용품 찾는 5060 늘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성인용품을 구매하는 50~60대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성인용품을 구매하는 시니어 세대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옥션에서 올해 1분기(1월 1일~3월 31일) 연령별 성인용품 전체 판매 증가율을 살펴본 결과 60대의 구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했다.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여성창업으로 몰리는 온라인 성인용품

비대면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성인용품 온라인 시장도 엄청난 속도로 커지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창업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성인용품 업계에는 여성을 타겟으로 한 브랜드, 쇼핑몰이 생겨나는 한편, 여성창업 수요 까지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는 언택트에 따른 온라인사업, 인터넷부업, 온라인창업 등에 대한 수요가 증대한 까닭이다. 소비자들은

© 2023 by Coming Soon

성인용품,성인용품사이트,성인용품쇼핑몰